전체 글 6735

통증의 파도와 생각의 파도가 밀려 왔을 때

통증의 파도와 생각의 파도가 밀려 왔을 때 어제 보다 나은 오늘이 되는 것은 좋은 일이다. 어제와 다른 오늘을 산다는 것은 발전적이다. 좌선도 이와 다르지 않을 것이다. 오늘 한시간 앉아 있었다. 여러 차례 시도하여 목표를 달성한 것이다. 오전에 이십분 앉아 있었다. 모처럼 일감이 있어서 일을 어느 정도 마무리한 다음에 앉아 있었던 것이다. 오후에 오늘 해야 할 일이 완료되었다. 네 시부터 자유시간이 되었다. 이 시간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집에 일찍 들어가서 맛있는 것을 먹어도 될 것이다. 술을 마실 수 있다. 요즘 술은 마시지 않는다. 다만 반주로 식사하기 전에 담금주 한잔 정도는 마신다. 일종의 음식개념으로 마시는 것이다. 빈속에 알코올이 들어가면 식욕을 촉진하기 때문이다. 술은 자제해야 한다. ..

수행기 20:01:52

개념놀음에 속지말자, 마하시사야도의 안심법문

개념놀음에 속지말자, 마하시사야도의 안심법문 대체 이 불안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달마대사의 안심법문도 무력화 된다. 불안한 그 마음이 있을리 없건만은 마음은 근심과 걱정으로 애태운다. 해법은 알고 있다. 이론적으로는 무엇이 문제인지 잘 알고 있다. 한마디로 그것은 "개념 놀음에 속지말자."라는 것이다. 근심도 개념이고 걱정도 개념인데 언어로써 이루어지는 개념은 실체가 없음을 말한다. 요즘 의무적 경전 읽기를 하고 있다. 머리맡에는 디가니까야가 있고, 사무실에서는 의자만 돌리면 수타니파타를 꺼내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책도 읽고 있다. 그 중에 '위빳사나 수행방법론'이 있다. 위빳사나 수행방법론을 선물 받았다. 올해 5월 붓다의 날에 일창스님으로부터 받았다. 마하시사야도가 지은 책이다. 니까야와 아비담..

독후기 07:55:28

행운목에서 꽃대가 네 개 나왔는데

행운목에서 꽃대가 네 개 나왔는데 11월도 끝자락이다. 11월 마지막날에 한파가 몰아 닥쳤다. 평소 같으면 운동삼아 걸어서 일터에 가야 했으나 엄두가 나지 않았다. 지금부터 길고 춥고 외로운 계절, 견디기 힘든 혹독한 계절이 시작되는 것일까? 눈소식도 들려 온다. 그나마 다행이다. 11월은 헐벗은 달이 되는데 눈 옷을 입게 되었다. 그러나 도시의 가로는 을씨년스럽다. 여기에 바람이라도 불면 마음은 더욱 위축된다. 살을 애는 날씨에 비바람이 몰아치면 최악의 상황이 된다. 흔히 계절의 여왕을 5월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최악의 계절은 무엇인가? 11월이라고 본다. 왜 그런가? 앙상한 가지만 남기 때문이다. 삭풍에 옷깃을 여밀 때 가진 것이 없는 자들은 삶의 절망에 빠진다. 외롭고 고독하고 희망이 없는 겨울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