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18 5

73권 진흙속의연꽃 2015 II’, 재가불교활동은 자리이타(自利利他)의 정신으로

73권 진흙속의연꽃 2015 II’, 재가불교활동은 자리이타(自利利他)의 정신으로 재가불교활동을 한 것은 2015년부터이다. 우연한 계기로 참여하게 되었다. 발단은 어느 칼럼니스트와의 악연이 계기가 되었다. 달라이라마를 비난하는 글에 대한 반박 글을 쓰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할 위기에 처해 있었기 때문이다. 글을 쓰면서 몇 차례 위기가 있었다. 명예훼손에 대한 것이다. 싫어하는 대상에 대하여 글로서 분풀이 하는 것이 원인이 되었다. 사찰순례 갔었는데 순례버스에서 상행위 하는 것에 대해서 썼는데 명예훼손으로 여겨졌었던 것 같다. 이름이나 상호 등을 쓰지 말았어야 했다. 이 일로 인하여 사과하는 것으로 원만히 마무리 지었다. 칼럼니스트는 반드시 명예훼손으로 걸겠다고 말했다. 변호사도 있다고 했다. 조만간 출..

책만들기 2022.10.18

타인은 나를 비추어 보는 거울

타인은 나를 비추어 보는 거울 전화를 받으면 이름이 뜬다. 스마트폰 주소록에 이름을 등재해 놓았기 때문이다. 이름만으로 부족해서 상호도 써놓는다. 그것도 부족해서 그 사람의 특징도 써놓는다. 스마트폰시대에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전화 벨이 울렸을 때 "오랜만입니다."라고 말한다. "여보세요?"라고 말하면 실례가 된다. 번호가 뜨는 전화나 가능한 것이다. 한번이라도 만난적 있다면 그 사람의 특징과 함께 주소록에 등재해 놓는다. 천명 가까이 되는 것 같다. 그사람하고 거래한지 꽤 오래 되었다. 오륙년 된 것 같다. 어쩌다 한번 연락이 와서 일을 해주었다. 반갑게 응대했다. 그렇다고 새로운 일을 맡기는 것은 아니다. 수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사무실로 찾아 오겠다고 했다. 그사람은 나이가 많다. 처음 만났을 때..

홀로 있으면 퇴보한다

홀로 있으면 퇴보한다 허리가 계속 문제가 되고 있다. 허리를 한번 다친 이래 잘 낫지 않는 것 같다. 요며칠 허리가 불편했다. 다 나은 줄 알았는데 재발된 것 같았다. 어제 삼성산 정진산행을 했다. 허리가 찌뿌둥한 상태에서 감행했다. 산행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나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예측은 들어 맞았다. 서너시간 산행을 하고 났더니 사라졌다. 감기에 걸렸을 때 땀을 빼면 낫는다. 왠만한 병은 땀을 흘리면 씻은듯이 나을 수 있다. 우울증도 산행하면 씻은듯이 나을 수 있다. 동료들과 함께 산행하면 더 효과적이다. 어떤 이는 홀로 있기를 즐긴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홀로 있는 것이다. 심지어 관계도 끊어 버린다. 인연 있는 사람은 물론 부모형제자매와도 거리를 두고 산다. 홀로 고립되어 살았을 때 어떤 변화..

진흙속의연꽃 2022.10.18

길 아닌 길과 길 없는 길

길 아닌 길과 길 없는 길 "이 길이 아닌가벼" 뒷따르던 김선생이 한 말이다. 길을 잘못든 것 같다. 전망대를 우회하여 가고자 오른쪽 길로 들어 섰는데 등산로가 아니다. 온통 바위투성이 길이다. 두 발이 아닌 네 발로 기어 올라 갔다. 전망대를 우회하고자 했으나 결국 전망대로 오르고 말았다. 이럴거라면 왜 돌아 가려 했을까? 정진산행 10월 산행은 삼성산을 목표로 했다. 관악역에서 모여 출발하기로 했다. 경수대로만 건너면 바로 삼성산 산행이 시작된다. 삼성초교 바로 옆에서 시작되기 때문에 사람들이 줄지어 가듯한다. 일요일 오전 관악역 광장에는 등산객으로 가득했다. 등산로가 막바로 시작되는 역에 있기 때문에 등산역이라고도 볼 수 있다. 정선생이 홍어무침을 샀다. 맛뵈기 시식을 한 것이 발단이 되었다. 홍어..

재가불교활동 2022.10.18

디가니까야 대륙 대장정을 떠나며

디가니까야 대륙 대장정을 떠나며 디가니까야를 받았다. 한국빠알리성전협회에서 받은 것이다. 지난 주 금요일 금요니까야모임 갔었을 때 전재성 선생에게 한권 달라고 했다. 이렇게 막 달라고 해도 되는 것일까? 책값은 주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오년 전부터 후원을 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책값을 지불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후원 금액은 많지도 않고 적지도 않다. 어떤 때는 출간을 앞두고 나로 봤을 때는 큰 금액을 후원하기도 한다. 때에 따라 어느 달에는 두 배로 후원하기도 한다. 이번 달에는 세 배로 후원해야겠다. 경전을 읽는 올바른 태도 디가니까야를 가져 온 것은 두 가지 목적이 있다. 하나는 완독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교정을 보기 위한 것이다. 디가니까야를 거의 십년전에 구입해서 읽었지만 모두 다 읽은 것..

진흙속의연꽃 2022.10.18